한국마사회, 해외로 질주…박차 가하는 한국 경마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의 눈이 글로벌 시장으로 향하고 있다.코로나19로 인해 경마가 중단됐고, 당시 한국마사회는 위기타개 방안을 강구해야 했다. 특히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했다.한국마사회는 지난 2013년 싱가포르 시범 수출을 시작으로 경마실황 중계 해외수출 확대를 지속 추진해왔다. 이를 통해 지난해 16개국에, 판매액 517억원을 달성하며 전년대비 31%라는 괄목할 만한 성장을 기록했다.한국마사회는 올해 유럽 등 각 대륙별 수출국을 늘리는데 집중할 계획이다.이를 위해 영문 경마정보 홈페이지를 개편하고 교류경주 시행 시 한국 경마에 대한 홍보와 이미지 제고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이와 더불어 한국마사회는 국내산마 육성과 생산·수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한국마사회 소속 경주마 닉스고(Knicks Go)는 올해 미국 현지에서 씨수말로 데뷔했다. 닉스고는 켄터키 주 종마목장과 씨수말 위탁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교배에 활용되고 있다. 닉스고의 교배료는 3만달러(한화 약 3천600만원)로 책정됐는데 이는 북미 상위 2% 수준이다. 올해 약 160여두와 교배가 예상되며 이를 통해 약 40억원 수익 창출이 기대된다.한국마사회는 올해 제2, 제3의 닉스고를 선발하는데 주력한다. 아울러 씨수말들의 생산농가 교배 지원을 확대하고 후대 능력 검정을 통해 경주마 선발 시스템을 개선, 뛰어난 국내산마 육성을 이끌어간다는 구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