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한국경마 시행 100년 맞아 새로운 미래 비전 선포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는 5월 19일 서울경마공원에서 많은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경마 100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그동안 한국경마가 이룩한 성과를 공유하고 새롭게 맞이할 100년을 향한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

한국경마는 1922년 사단법인 조선경마구락부 설립 후 5월 20일 서울 동대문훈련원 광장에서 처음으로 시작된 이후 올해로 시행 100년을 맞이했다. 불모지에서 시작된 한국경마는 지난 100년간 대중 스포츠로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하며 매출액 기준 세계 7위 경마시행 국가로 발돋움했다.

선진국 수준의 경마 시설을 조성해 국민에게 레저 공간을 선사하고 아시아 경마회의(ARC) 개최와 아시안게임과 올림픽 승마경기 성공 기반을 닦았다. 경주마 육성 목장과 과학적인 훈련시설 설치, 지속적인 국내산마 우대 정책 추진 등을 통해 외부 의존 없는 자립적인 경마시행의 발판을 마련해왔다.

이런 노력으로 해외 16개국에 한국경마 실황을 송출(2021년 517억원 매출)하고 경마 개도국에 경마 인프라를 수출하며 국제 대회 개최 및 국내산마 해외원정 선전과 닉스고의 세계 제패에 이르기까지 한국경마의 위상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이를 통해 국가재정 기여(연간 약1.5조원)와 경주마 생산 농가소득을 창출(연간 약100억원)하고, 축산발전기금 출연(연간 약1,000억원)으로 말산업 성장 재원을 조성했다. 다양한 일자리(약10,000명 직간접 고용) 창출과 사회공헌 기금 지원(연간 약140억) 등으로 공공기관으로서 국민 경제에도 이바지해오고 있다.

그러나 경마시행 100년을 목전에 두고 한국마사회는 코로나19로 인해 경마 중단과 말산업 존립 기반 붕괴 등 창립 이후 최대 위기에 직면했고 사회적으로 경마시행 권한분산과 말 복지 개선 요구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한국마사회는 국내 경마와 말산업 재건과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경마시행 100년이 되는 올해를 기관 재도약을 위한 전환점으로 정하고 새로운 비전을 통해 위기 극복과 미래를 향한 혁신 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하기에 이르렀다.